내일뭐하지

과거 한국의 미남들.jpg

왕족인 이우왕자 엑소 수호랑 닮은듯한 아이돌 스타일

윤동주 시인 "확실히 그 당시 한국인들 중에서도 잘생겼다." 라고 인정을 할 정도고 카더라와 도시 괴담으로 일본유학 당시 여러 일본 여인네들을 울렸다는 도시전설도 존재한다.

소나기 소설쓴 문학계의 대부라고 불리는 황순원 시인. 도시 소녀가 시골소년에게 괜히 반한게 아니라고 할 정도라고 말이 돌정도 반삭으로도 무굴욕

시인 임화 청년 시절 흰 피부에 수려한 외모로 조선의 루돌프 발렌티노로 불릴 만큼 엄청난 미남이었다.

백석 시인 키가 183~185cm나 되며 옷도 잘입어 여학생들에게도 인기가 많았다고 한다.김기림 시인의 표현에 의하면, "백석이 곱슬머리를 하고 광화문거리를 걸을 때면 마치 프랑스 파리의 거리를 보듯 거리가 환해졌다" 라고 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