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뭐하지

맞으면 바로 죽는 바이러스 비가 내려요!!! 어떡하죠!?. jpg


학교에서 친구들이랑 놀고있는 모네

근데 느닷없이 아빠가 찾아와서 왜 전화 안받냐고 다그치고 존나 심각하게 모네를 데려감

애들 다 벙찜

지금 당장 떠나야한다며 난리 난리

차에 탔는데 엄마랑 동생이랑 다 있고 분위기 존트 심각함

라디오에서 나오는 소리

- 보르빙보르 주민들이 심각한 알레르리 반응과 호흡기 곤란을 호소 후 사망하고 있습니다

목격자에 따르면 비를 맞은 뒤 몇분 내에 사망한다고 합니다

즉, 치사율 100% 바이러스가 들어있는 비가 내리기 시작한 것

비구름은 모네 가족을 향해 점점 다가오기 시작

다들 급하게 대피하다보니 설상가상으로 차사고까지 남

아빠는 벙커로 대피해야 한다며 차 버리고 걍 달려가자고 함

도대체 왜 이렇게까지 도망가야 하냐며 애들은 겁에 질림

벙커로 달려가는데 비는 점점 한방울씩 떨어지고

존나 달림

점점 떨어지는 빗방울

숲 속에 위치한 벙커에 거의 다 도착

비가 계속 오기 시작

마침내 벙커 도착

다행히 비 한방울 맞지 않고 안전하게 벙커에 입성함

여러명이서 쓰는 큰 벙커 아니고 아빠가 몰래 알아놓은 작은 가족용 벙커임

인스타 켜보니 친구들이 죽어가고

그 와중에 아빠는 이 사건을 해결할 수 있는건 자신 뿐이라며 보호복을 입고 떠나버림

그때

누가 벙커 문을 엄청 급하게 두드림

아빠일수도 있지 않냐며 문을 열어주자는 모네

엄마 : 아빠는 벙커 문 열줄 안다고 절대 안된다고 만류함

하지만 모네는 엄마 몰래 달려가서 문을 열어버림

문희 열리네요... 감염자가 들어오죠

바이러스 비에 맞아 제정신이 아닌 한 남자는 남동생을 끌고가려고함

그 소리를 들은 엄마는 초스피드로 달려나와

온 몸을 던져 남자를 막음

결국 비에 맞아 죽어가는 엄마

엄마 안돼! 들어와!

하지만 이미 엄마는 경련을 일으키며 죽어가고... 죽어가는 와중에도 안전하게 문을 닫으라고 소리침

결국 모네는 문을 닫음

어린 남매 둘만 남게 된 벙커... 두려움과 미안함에 흐느끼는 모네와 동생

.

.

.

이 남매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제목 : 'The Rain'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