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뭐하지

'아모르파티'에서 허지웅이 엄마에게 보낸 편지

tvN 아모르파티라고

나르샤, 배윤정, 허지웅, 이청아, 하휘동 출연하는 프로그램인데

출연자들 부모님들이 싱글 황혼이셔서

부모님들끼리 크루즈 여행 보내드리고 친구가 되어가는 걸 보여주는 프로그램임

거기서 여행의 끝을 앞두고

자식들이 보내온 편지를 부모님들이 읽는데

허지웅 편지가 인상 깊어서 올려봄

언젠가 나도 엄마처럼 강하고 현명한 사람이 될 수 있을 거라는 믿음을 갖게 돼

엄마는 우리에게 그런 사람이야

그리고

이 편지를 읽고 엄마만이 알아챌 수 있는 것..

"지금 굉장히 마음, 상황이 힘든지 어쩐지

잘 모르겠는데 여기보니까.."

'반면에 나는 그때의 엄마보다 나이를 더 먹고도

여전히 경찰서 앞에서 우물쭈물 아무 것도 못하고 울고 있는

꼬맹이 같을 때가 참 많다.'

"많이 힘든 것 같아요...."

.

.

.

.

.

.

.

촬영 당시에는 투병 중인 걸 모르는 상태였을 텐데

글로만 읽고도 아들이 어떤 상황에 처해 있는지

엄마 눈에는 다 보인다는 게...ㅠㅠ...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