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뭐하지

엄마가 심심해 하셔서 인터넷 사용법을 알려 드렸더니...

어느 날 네이트판에 집에서 심심해 하시는 어머니에게
인터넷 사용하는 방법을 알려드렸더니 그림판을 가르쳐 준 적도 없는데
아래와 같은 그림들을 그렸다는 썰이 올라왔습니다.

올해 53세 되신 저희 엄마ㅎㅎ

어렸을 때부터 그림 그리는 걸 좋아하셔서

항상 꿈이 초등학교 미술선생님이였다구 말씀하곤 하시는데요ㅎ

물론 그렇겐 안되셨구 지금은 평범하게 집에 계세요

예전엔 가끔씩 취미삼아 그림도 그리고 하셨는데

요샌 거의 안그리시더라구요

엄마가 집에서 너무 심심해 하시길래

컴퓨터로 인터넷 하는거 조금 알려드렸더니ㅎㅎ

근래에 계속 컴퓨터만 하시더라구요~~

전 그냥 인터넷 쇼핑이라도 하시나 했는데

오늘 엄마가 저를 다급히 부르시더니

보여줄게 있다그러시는거에요ㅋㅋ

그림판은 제가 알려드린적도 없는데

그림을 그리셨더라구요(순수하게 그림판만 사용해서..그냥 일반 마우스로만그리신거에요ㅎㅎ)

다른 분들이 보시기엔 어떨지 몰라도

컴퓨터 한지 일주일 정도 밖에 안된

엄마의 실력이

제가 보기엔 대단해 보여서요;;;

.

.

.

+후기

정말 감사드립니다ㅎㅎ 저희엄마 보여드렸더니

진짜 좋아하세요ㅋ 지금 아는 사람들한테 다 자랑하구

저한테 타블렛이 뭐냐구 당장 사달라 그러시구요;;;ㅋㅋ

포토샵 배운다고 책사겠다 그러시구ㅎㅎ

암튼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어머니 계속 그림 그리실 수 있게 해드려야 겠어요 ^^^^^^^^^^^^^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