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뭐하지

우리가 일상에서 흔히 쓰던 불교용어

1. 야단법석

야단(野壇) : 야외에 세운 단

법석(法席) : 불법을 펴는 자리

즉, ‘야외에 자리를 마련하여 부처님의 말씀을 듣는 자리’라는 뜻

법당이 좁아 많은 사람들을 다 수용할 수 없으므로 야외에 단을 펴고 설법을 듣고자 하는 것

2. 찰나

불교에서 시간의 최소단위를 나타내는 말

1찰나는 75분의 1초(약 0.013초)에 해당한다. 그러나 이설도 있다. 불교에서는 모든 것이 1찰나마다 생겼다 멸하고, 멸했다가 생기면서 계속되어 나간다고 가르치는데...............(어쩌고 저쩌고)

3. 아비규환

아비규환(阿鼻叫喚)-불교에서 말하는 아비지옥과 규환지옥을 뜻하는 말

4. 단말마

말마’는 산스크리트어 marman의 발음을 그대로 옮겨 쓴 것으로, 관절이나 육체의 치명적 부분, 즉 급소를 의미한다. 이 말마를 자르면 죽음에 이른다고 한다.

5. 다반사

불교용어로 차를 마시고 밥을 먹는 일을 의미

참선 수행을 하는 데는 유별난 방법이 있는 것이 아니고, 차를 마시고 밥을 먹듯이 일상생활이 곧 선으로 연결된다는 것을 상징한다함

6. 나락

순수한 불교용어 중 하나로 지옥(地獄)을 달리 부르는 말이다. 산스크리트 naraka(나라카)의 발음을 그대로 옮겨 쓴 것으로, 본래는 밑이 없는 구멍을 뜻한다

7. 살림

절의 재산을 관리하는 일

산림(産林)이라고도 하지만 〈우리말 유래 사전〉에는 불교용어인 산림(山林)에서 유래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산림은 절의 재산을 관리하는 일을 말하며, 이 말이 절의 재산관리만이 아니라 일반 여염집의 재산을 관리하고 생활을 다잡는 일까지를 가리키게 된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8. 주인공

득도한 인물을 가리키는 말

원래 불교에서 '主人公'이란 낱말을 처음 사용하였을 때에는 득도(得道)한 인물(人物)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주인공은 외부환경에 흔들리지 않고 번뇌망상(煩惱妄想)에 흔들리지 않는 참된 자아(自我), 즉 무아(無我)를 누리는 자아를 일컫는 말이었다고한다.

이것 외에도 탈락, 면목, 무사, 세속, 현관, 건달, 관념, 명복, 아수라장, 이판사판, 도로 아미타불, 전도, 무진장 등등 엄청 많음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