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뭐하지

일본 정부의 가짜 뉴스 때문에 사망한 영국인.jpg

1904년 7월 영국에서 온 베델이라는 청년은

대한 매일 신보를 창간합니다.

영국인의 이름으로 발행되었기 때문에

일제의 탄압을 피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일본 정부의 눈엣가시였어요.

대한 매일 신보를 한글판, 영문판 등을 통해 일본의 실상을 기사로 폭로하며 대한민국의 독립을 지원했습니다.

그리고 국채보상지원금총합소를 운영하며 일본이 강제적으로 도입한 차관을 갚기 위한 국채보상운동도 지원하였습니다.

이를 기회삼아 일본 정부는 베델이 국채보상운동 모금(의연금)을 횡령했다는 가짜뉴스를 퍼뜨립니다.

그는 이로인한 스트레스로 심장팽창으로 사망하였습니다.

일제의 만행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장지연이 쓴 베델의 비문을 깎아버리는 일을 저지릅니다.

그래서 1964년에 대한민국전언론인 단체에서

다시 비석을 세웠습니다.

베델의 기사 덕분에 일본인이 탈취한

경천사지 10층 석탑을 돌려받을 수 있었습니다

"나는 죽지만 대한매일신보는 영원히 살아 한국 동포를 구하라"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