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뭐하지

‘자살’하려는 고등학생에게 허경영이 보낸 메시지



1

허경영 전 민주공화당 총재가 자살하려는 한 고등학생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지난 24일 허경영 전 민주공화당 총재 계정으로 보이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허경영 전 총재와 한 고등학생이 나눈 대화가 공개됐다.

자신을 인문계 고등학교에 다니는 2학년이라고 밝힌 학생은, “삶에 낙이 없다”며 “살아도 별 의미가 없는 것 같다. 살 길이 없는 것 같다”며 비관적인 말을 전했다.

이어 그는 한강으로 보이는 듯한 사진을 보내며 “지금 한강 가는 중이에요”라고 보냈고, 심각성을 느낀 허경영은 “잠시 제 말 좀 들어보실래요?”라며 학생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것을 막기 위해 애썼다.

2

그는 “공부가 인생의 전부가 아닙니다.

부모님을 생각해서라도 한 번 더 생각해봐요”라고 덧붙였다.

허경영의 위로에도 학생이 한강에 다다른 사진을 보내자 그는 자신의 사진을 보내며 “잠시 제 눈을 바라보라”며 ‘이제 XX군은 에너지가 생겼으니 허경영을 믿고 다시 생각해달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3

4

그리고 좋은 세상을 만들어 드리겠다”며 “생명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제일 소중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메시지를 받은 학생은 “알겠습니다. 총재님 한 번 믿어볼게요”라며 “총재님 아니었으면 저는 이미 한강에 투신했을거에요”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