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뭐하지

4년 일한 횟집에 퇴직금을 요구하자 생긴 일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충남 대천항 수산시장 횟집에서 근무한

올해 65세 손정희 씨, 4년 넘게 근무하다가 횟집에서 그만 나와달라는 언질에

다른 횟집으로 근무지를 이동하면서 4년간의 퇴직금을 달라고 하자

횟집에서는 "여기 시장에서 그런 거 다 따져 받는 사람이 어딨느냐"면서

300만 원 주고 가라고 함

손정희 씨가 노동부에 신고, 퇴직금은 1천만 원이니 700만 원을 더 달라고 하니

초장 박스에 천 원짜리 수천 장을 그냥 흐트러 놓고 직접 세어가라고 함

이후에 새로 취업한 횟집에

"그 할머니가 여기 다 망쳐놨다"면서 손 씨를 해고하라고 하고

다른 곳에서도 고용도 하지 말라고 하면서 손 씨 고용한 횟집엔 물고기 납품 안 함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