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뭐하지

88세 일본 할머니의 셀카



일본 방송의 캡쳐본 일부를 첨부했다.

34

일본 방송에 따르면 올해로 88세가 된 니시모토 키미코씨는 아마추어 사진 작가라고 한다. 그녀는 88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활력이 넘쳤다. 사진 촬영에 대한 열의 하나만으로 컴퓨터 그래픽 작업도 본인이 직접한다고 한다. 또한 자신만의 미니 스튜디오를 가지고 있고, 매일매일 어떤 컨셉으로 촬영을 할지 고민한다고도 한다.

11

개구리 코스프레? 겨울이 지나고 봄이 왔음을 알리는 경칩. 경칩날 깨어나는 개리들을 컨셉으로 한 사진으로 보인다.


22

역시 일본하면 ‘아사히 맥주’ 아니면 ‘기린 맥주’가 떠오른다. 볼빨간 사춘기를 연상케 하는 빨간 볼터치가 인상적! 지금 당장 맥주집 홍보 알바를 하셔도 될 것 같다. 사실 CF 촬영을 노린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도 든다.


33

빨래 건조대에 걸린 노인. ‘창문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이라는 영화가 생각난다. 이건 정말 어떻게 찍었는지 궁금하다.


44

이건 무슨 코스프레…? 원숭이 코스프레를 하신 것 같긴하다. 계속보면 굉장히 무서운 사진이다.


55

이번에는 착시 현상을 이용한 사진이다.

66

국내에서 만약 이런 컨셉을 잡고 사진을 촬영한다면, 수많은 도덕적 비난이 쏟아질 것 같긴 하다. 위험한 사진. 자칫 잘못하면 고려장을 하는 게 아닌가라는 오해가 생길 수도 있을 것 같은 사진이다. 쓰레기 봉투에 들어간 노인이라는 파격적인 컨셉만큼이나 상당히 당황스런 사진이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